『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.』

 

 

외로이 혼자 쓸쓸히 짜파게티를 끓여먹으면서

 

슬픈 음악을 들으면서도 나는 굳세게 힘낼것이다.

 

 

나보다 얼마 더 힘드신 어머님, 아버님이 계시기 때문이다.

 

나는 외롭고 고독해 할 자격도 없다.

 

부모님은 나보다 엄청 더 힘드시고 고달프기 때문이다.

 

 

 

정신차려라. 리춘근.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